상단여백
HOME 사회
인하대병원 사고로 버스기사 숨져...담벼락 무너트린 태풍 ‘링링’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9.07 19:08
  • 댓글 0
제13호 태풍 '링링'이 수도권을 강타한 7일 오후 인천시 중구 신흥동 한진택배 건물 담벼락이 강풍에 무너져 있다. 이 사고로 시내버스 운전기사 A(38)씨가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019.9.7.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강타한 인천에서 인하대병원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지는 사고로 30대 버스 기사가 숨졌다.

인천이 태풍 ‘링링’의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4분께 인천시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인근의 한진택배 건물의 담벼락이 무너지는 사고로 시내버스 운전기사 A(38)씨가 담벼락에 깔려 사망했다.

담벼락이 무너진 곳은 인하대병원의 직원 전용 주차장 입구로, 경찰에 따르면 시내버스가 회차하는 이 지점에서 A씨가 이면도로에 시내버스를 정차한 뒤 내렸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30분까지 인천소방본부 상황실에 접수된 태풍 ‘링링’으로 인한 강풍 피해 신고는 모두 777건(인명피해 제외)으로, 소방당국에 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A 씨의 사망 사고를 포함하면 인천에서만 총 778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