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국회 법사위 조국 청문회 증인 11명 채택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06 09:50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6일 열리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11명의 증인 채택을 의결했다.

법사위는 5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 △자료제출 요구의 건 △증인·참고인 채택의 건 등을 처리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이 청문회장은 진실을 감추는 자리가 돼서는 안된다”며 “진실을 발견에 도움이 된다면 그런 증인이나 참고인 채택하는게 마땅하다”고 밝혔다.

증인 명단에는 웅동학원과 관련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와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 사모펀드와 관련해서는 해당 펀드의 핵심 운용자 임모씨와 사모펀드가 투자한 업체 대표이사, 해당 업체가 우회상장 통로로 이용하려했다는 의혹을 받는 업체 관계자 등이 포함됐다.

조 후보자의 딸과 관련해선 장영표 단국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비롯해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이자 학과장이었던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논란의 장학금을 지급한 관악회 이사장,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등이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