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장우혁 검찰조사, 전 SM 대표 ‘상표 무단 사용...고소 및 손배소송’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9.05 21:32
  • 댓글 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그룹 H.O.T. 멤버인 가수 장우혁(41) 씨가 상표법 위반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았다.

장우혁에 대한 검찰조사는 H.O.T. 상표를 무단으로 사용한 혐의에 관한 것으로, 5일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이영림 부장검사)는 장우혁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번 검찰 조사는 장우혁 씨의 상표권 위반 혐의와 관련된 내용 전반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김경욱 전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장우혁 씨를 상표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고 장 씨와 공연기획사 솔트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과거 H.O.T를 프로듀싱한 김 전 대표는 H.O.T. 상표권과 서비스권을 소유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해 10월에 열린 '2018 포에버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스' 공연에서 장씨 등이 H.O.T 상표 등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당시 솔트이노베이션은 'H.O.T.' 대신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스’라는 이름을 사용한 바 있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