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6일 하루 간 개최 합의가족 증인 채택...법사위 간사단에 위임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9.04 17:46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회동을 마친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키로 전격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했던 조 후보자의 가족 증인 채택 문제는 법사위 간사단 협의에 위임하기로 합의 했다.

한편 이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민주당의 반 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들러리를 설 수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