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지원 “한국당의 전략미스, 조국 청문회 열었으면 더 유리한 고지 점했을 것”“현 정국서 진실 규명 키 쥐고 있는 건 검찰, 과거에도 충성맹세하고 대통령 아들들 구속시키지 않았나”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04 14:34
  • 댓글 0
박지원 의원.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국회 법사위원회 위원인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놓고 여야의 불꽃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국 후보자가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연 것과 관련 “민주당이 판을 깔아주었고 한국당은 당했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만약에 청문회를 했다고 하면 한국당이 훨씬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었는데 한국당이 제 꾀에 넘어간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박 의원은 “처음부터 과거 청문회에서도 어머님, 부인, 딸은 증인채택을 하지 말고 한국당에서는 사모펀드에 대해서는 동생을, 그리고 입시문제에 대해선 담당교수를, 논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인데 그렇게 했으면 민주당에서 받아들였을 건데 무리하게 가족들을 증인으로 요청하다 기회를 놓쳐버렸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오늘 아침에도 조 후보자 딸에게 동양대학교가 총장상을 준 적이 없다, 또 키스트에서는 인턴십 증명을 발부한 적 없다. 이런 얘기를 하고 있다. 지금 현재는 너무나 어지러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의 연구실을 비롯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을 단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해선 “지금 현재 진실을 규명해줄 것은 민주당도 한국당도 아니에요. 오직 검찰밖에 없다”며 “제가 경험을 해봤는데요. 다 충성맹세하고도 나중에 대통령 아들들도 다 구속시키더라니까요. 그래서 저는 현재 방법은 검찰수사를 지켜보는 방법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결국 문재인 대통령은 부담은 있겠지만 조국 후보자 장관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오른 이후 검찰 수사결과 여하에 대해 “부인이 개입돼 있는 것은 모르겠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은 개입되지 않았다고 하면 검찰에 소환 할 수 없을 것이다”고 내다봤다.

이어 “단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도덕적 문제는 있을 것이다”며 “자기 딸의 진학을 위해서 자기 부인 교수가 개입을 했다 하면 굉장히 도덕적 부담이 있고 또 문제가 되고 있는 사모펀드나 웅동학원이나 이러한 것에 대해선 부담은 있겠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법적인 부분이 아니라 국민의 민심이다. 민심을 이기는 정치는 없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