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울먹이는 조국 "제발 딸에게 만큼은... "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03 11:11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모펀드, 웅동학원 등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조 후보자는 “공직자 후보로서 자신에 대한 검증은 달게 받겠다. 언론의 취재과정에서 완벽한 정보를 취합할 수 없기 때문에 기사 안에 부분적으로 허위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저는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지만 애초부터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알면서도 고의로 비판을 하면서 공격을 하는 것은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 딸에 대해서는 너무 힘들다”는 심경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혼자 사는 딸 아이 오피스텔 앞에 남성 기자들이 밤 10시에 문을 두드린다고 합니다. 문을 두드리면 나오라고 합니다. 그럴 필요가 있습니까. 그래야만 하는 것입니까. 저희 잡앞에는 괜찮습니다. 입장 바꿔놓고 생각해 주십시오..저희 딸이 벌벌 떨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