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지지도, 부정 50.4%..중도층·진보층 등 대부분 지역 계층 이탈리얼미터 조사 결과,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8.3% 한국당 30.2% 정의당 6.7% 順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8.26 17:39
  • 댓글 0
자료=리얼미터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들과 관련된 수많은 의혹이 쏟아져 나오면서 문재인 정부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특히 과거 공정 사회를 강조하며 진보개혁진영의 상징적 인물로 까지 급부상한 조 후보자였기 때문에 실망감의 강도가 더욱 큰 것으로 풀이된다. 

당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도 전주 보다 3.2%p 내린 46.2% 기록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전 주 대비 3.2%p 내린 46.2%(매우 잘함 26.4%, 잘하는 편 19.8%)로 나타난 것. 2주 연속 하락하며 40%대 중반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1%p 오른 50.4%(매우 잘못함 36.5%, 잘못하는 편 13.9%)를 기록했다. 이는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50% 선을 넘어선 수치다. ‘모름/무응답’은 0.9%p 감소한 3.4%.

리얼미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 확산으로 22일까지 나흘 연속 내렸다가,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 이튿날인 23일에는 소폭 반등, 회복세로 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호남, 충청권, 서울, 50대와 30대, 20대, 40대, 여성과 남성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1주일 전 8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2.3%p 내린 38.3%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0.8%p 오른 30.2%로 2주 연속 상승했다. 7월 2주차 주간집계(30.3%) 이후 6주 만에 다시 30% 선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정의당은 0.2%p 내린 6.7%로 2주째 약보합세를 나타냈으며 바른미래당은 0.9%p 오른 5.9%로 2주 연속 상승해 6% 선에 근접했다.

우리공화당 역시 0.3%p 오른 2.1%로 2%대를 회복했고, 민주평화당 또한 0.5%p 상승한 2.0%로 다시 2% 선에 올라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기타 정당이 0.8%p 오른 1.8%, 무당층(없음·잘모름)은 0.8%p 감소한 13.0%로 집계됐다.

이번 주간집계는 지난 8월 19일부터 23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8,44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2명이 응답을 완료, 4.3%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