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인영 “조국 막는 한국당, 文정부 개혁 좌초 의도”한국당에 청문회 일정 확정 촉구..“의혹 있다면 청문회장에서 진실 검증하면 될 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8.22 18:27
  • 댓글 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과 관련 청문회 개최를 통해 국민적 판단을 받아야 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면서 가짜뉴스 생산 공장으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며 “아니면 말기 식의 의혹을 부풀리고 과장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인권 살해에 가까운 비방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서 선친 묘비까지 터는 일이 있었다고 한다. 이제껏 보지 못했던 광기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이와 관련해서 일부 언론이 일방적인 비방을 팩트체크, 크로스체크도 하지 않은 채 잘못된 내용을 확대재생산하는 데 일조하고 있는 점도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청문회 일정을 확정짓지 않은 채 조국 후보를 필사적으로 막아서는 의도와 관련 두가지 이유를 들었다. 그는 “첫째, 법무부 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통해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 정책을 좌초시키겠다는 의도가 분명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한일 경제전 와중에 쏟아졌던 국민들의 비판을 지워버리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려는 정략적 의도가 다분하다. 자유한국당은 스스로 이번 청문회가 ‘단순한 조국 후보자 한 명의 청문회가 아니라, 후보자 품고 가는 정권에 대한 청문회’라 규정하면서 그 의도를 더욱 명확히 했다”고 규정했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법적 시한인 8월 30일 전까지 조국 후보자의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며 “의혹이 있다면 마땅히 청문회장에서 후보자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진실을 검증하면 될 일이다. 더 이상 장외 청문회, 24일 장외투쟁으로 결국엔 우리 국민 또한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한국당은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헀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