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웰다잉 시대, 고인과의 추억 남겨주는 ‘광릉추모공원’ 눈길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8.21 09:52
  • 댓글 0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고령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웰빙’ 만큼이나 ‘웰다잉’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준비 없이 갑작스럽게 맞이하는 죽음이 아닌 삶의 일부에서 죽음을 미리 준비해 아름다운 마무리를 하려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생전 자신의 목소리와 모습을 영상으로 남겨두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러한 영상을 타임캡슐이라는 장치에 보관, 남은 가족들에게 메시지를 전해주는 추모공원이 최초로 등장해 화제다. 바로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한 ‘광릉추모공원’이다.

현재 광릉추모공원에서는 생전 고인이 남긴 메시지를 남겨진 가족들에게 공유하고 있으며,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메시지를 편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편, 광릉추모공원은 생전의 아버지와 어머니 목소리로 통화를 했던 것을 소재로 라디오 광고를 제작 및 방송 중에 있으며 이 역시 호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부모님의 목소리와 모습을 만날 수 있는 타임캡슐과 생전 부모님의 목소리를 소재로 사용한 라디오 광고, 가족과 함께 하는 기념 콘서트 등 웰다잉을 함께 준비하는 광릉추모공원은 보다 가치가 있는 죽음을 맞이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 광릉추모공원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