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심상정 “조국 후보자 능력 의심 않지만 도덕적 검증 이뤄져야”“자신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있는 문제들 소명해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8.16 16:14
  • 댓글 0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여러 의혹이 인사청문회 이전부터 쏟아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 “정의당은 ‘답정No’, ‘답정Yes’ 모두 거부한다”며 “철저한 인사검증 절차를 지켜보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춰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청문회를 열기도 전에 장관후보자의 ‘낙마’ 혹은 ‘입각’을 정해놓고 정치공세에 열을 내는 구태정치에 상당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헀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문재인 정부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사법개혁이다.  조국 후보자의 사법개혁 의지와 능력은 의심하지 않지만 폴리페서 논란처럼 자신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있는 문제들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또한, 민주당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통해 당의 총선전략과 연계시키려는 시도에 대한 우려도 있다”며 “도덕적 검증도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런 쟁점들에 대해 조국 후보자가 설득력 있는 소명을 통해 국민들을 안심시켜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헀다.

아울러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무분별한 색깔론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 국민들은 투명한 물속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기 바라는데 한국당은 시뻘건 녹물을 쏟아 부어 후보자 검증을 오히려 방해하고 있다. 문제 제기와 검증이 필요하다면 청문과정에서 절차에 따라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