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1% 초저금리 시대의 투자 솔루션으로 주목! ‘평택 캐피토리움’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8.16 09:39
  • 댓글 0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시중은행과 금융 관계사들도 금리 인하에 돌입한 상태로, 1%대 초저금리 시대가 다시 도래했다. 은행 이자 수익이 큰 폭으로 줄면서, 수익형 부동산이 초저금리 시대를 극복하는 가장 확실한 투자처로 투자자들 사이에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들어 민간택지에 분양가 상한제가 도입된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며, 부동산 시장에 정부가 추가 규제를 예고해 집값 하락이 예상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투자자들의 심리적인 압박이 커지면서, 오피스텔 등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에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에 위치한 미군사병 전용 오피스텔 ‘캐피토리움’이 임대시장에 본격적으로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오피스텔은 세계 최대 규모의 미군기지 험프리스 부대 앞에 자리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하고 있으며, 주택 임대료 인상 전망에 따른 톡톡한 수혜도 기대된다.

이 오피스텔은 안정리 토지 가격이 빠르게 오르기 시작한 2016년 이전에 프로젝트가 계획 및 진행돼 비교적 저렴한 분양가를 제시한다. 또한 지역 내 최초로 진행된 미군전용 오피스텔 사업으로, 안정리 일원에서 건립되고 있는 다른 미군전용 주거상품의 표본으로 평가된다.

캐피토리움은 안정리 로데오 거리 초입에 대지면적 1,268평, 지상 14층~지하 4층 규모로 조성됐다. 대형 오피스텔로 총 328세대가 공급된다. 자주식 주차장 역시 규모가 커 총 404대의 차량이 주차할 수 있다. 규모와 위치, 보유한 시설 등 지역 내 경쟁 상대가 없는 독보적인 랜드 마크 빌딩이다. 임대 사업에 상당히 유리할 것으로 기대되며, 미군 사병 생활권의 중추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업 안정성이 우수한 것도 장점이다. 사병 전용 오피스텔 임대를 위해서 통과가 필수인 미군 당국의 안전도 검사를 마쳤으며, 모든 등록 절차가 마무리된 상태다. 미군 당국의 안전도 검사는 준공 검사보다 더욱 까다롭다고 소문이 나있다. 준공 이후에 발견되는 문제점으로 인한 보완을 비롯해 추가가 필요한 다양한 요소들에 대한 부담이 적은 것도 이 오피스텔의 경쟁력을 더한다.

계약과 동시에 임대료 지급도 가능하다. 이번에 분양되는 호실들은 이미 임대계약이 체결됐으며, 월 150만원 선의 높은 월세가 책정돼있다. 현재 일부 수량을 특별분양 중으로, 빠른 마감이 예측된다.

미군 대상 임대사업의 경우 일반인 대상 임대사업 대비 2배에 가까운 임대수익을 거둘 수 있으며, 공실 걱정과 임대 관리 걱정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이 오피스텔 역시 이와 같은 장점을 갖춰 가치가 더욱 높게 평가된다.

주택 임대료 상승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 팽성읍은 그간 소도시로 분류돼 미군 주택 수당이 전국 최하위 수준에 머물렀다. 하지만 최근 들어 미군 유입이 급증했고 부대 규모도 방대해졌다. 또한 안정리 일대 토지가격도 급등하면서 주택 부족 현상이 나날이 심화되는 상황이다. 미군 당국의 주택 임대료 인상 결정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상당한 수준의 임대료 인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평택 캐피토리움 임대료 역시 상승이 기대된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