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BNK금융, AI기술로 고객 맞춤형 상담서비스 추진- 금융권 최초로 구글의 인공지능 언어모델 ‘버트(BERT)’ 적용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8.12 16:37
  • 댓글 0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이 인공지능을 활용한 고객 맞춤형 상담서비스를 추진한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금융그룹은 업계 최초로 고객상담서비스에 구글의 인공지능 언어모델인 ‘버트(BERT)’를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구글의 대화형 인공지능인 ‘버트(BERT:Bidirectional Encoder Representations from Transformers)’는 음성을 통한 언어 인식 성능에서 인간보다 더 높은 정확도를 보이는 최첨단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모델이다.

버트를 활용한 상담서비스는 BNK금융그룹이 한국외국어대학교 데이터시각화연구센터와 4개월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됐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상담(VOC:Voice of Customer) 분석시스템’을 개발했으며, 새로 개발된 시스템은 고객의 음성과 사용 문장, 단어 등을 실시간으로 인식하고 수집·분석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한다.

BNK금융그룹의 ‘상담 분석시스템’은 현재 80% 수준의 정확도를 나타내고 있으며 향후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한 키워드 및 상담코드 자동 업데이트,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자기학습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능 향상이 기대된다.

BNK금융그룹 박훈기 그룹D-IT(Digital & IT)부문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상담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문의를 더욱 신속하게 해결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BNK금융그룹은 핀테크 시장의 변화와 혁신에 발맞춰 고객중심의 금융서비스 발굴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