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손흥민 결장’ 토트넘, 아스톤 빌라 3-1로 누른 '해리 케인 멀티골'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8.11 16:54
  • 댓글 0
해리 케인의 역전 골에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훗스퍼가 손흥민(27)이 결장한 가운데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역전승했다.

손흥민이 결장한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인 아스톤 빌라와의 1라운드 홈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 결장은 지난 시즌 리그 37라운드 퇴장과 함께 받은 3경기 출전 정지 징계에 따른 것으로, 손흥민은 이날 1라운드 토트넘-아스톤 빌라전에 이어 18일 맨체스터시티와의 2라운드까지 결장한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9분 아스톤 빌라 존 맥긴의 선제골을 만회하지 못하다가 후반 28분 탕기 은돔벨레의 동점골로 무승부를 만들었다. 이어서 후반 41분 해리 케인의 역전골이 터졌으며 곧이어 후반 45분 해리 케인의 쐐기골로 우승을 확정했다.

토트넘이 해리 케인의 멀티골로 새 시즌 개막전을 우승으로 장식한 가운데 지난 시즌 우승팀인 맨체스터 시티는 라힘 스털링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5-0 승리를 거뒀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