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부산관광공사,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포스터 공개10월 19일부터 일주일간 개최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8.08 14:45
  • 댓글 0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관광공사(사장 정희준, 이하 공사)는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 2019)’의 컨셉을 담아낸 2종 포스터를 공개했다.  

[BOF 2019 공식 포스터]

이번 포스터는 다양한 정육면체 조각으로 이루어진 거대한 큐브를 모티브로 제작되었으며, 큐브를 이루는 각각의 정육면체는 부산, K-POP, 아시아 그리고 PLAY를 상징하는 이미지로 구성됐다. 각 정육면체가 모여 하나의 큐브가 되듯 아시아인들 또한 부산에서 K-POP으로 함께 뭉친다는 의미를 담았다.

먼저, ‘부산’을 상징하는 조각들은 푸른 바다와 부산의 명소를 표현하였고, 해양도시 부산에서 펼쳐질 축제의 장소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며, ‘K-POP’을 상징하는 조각들은 비보잉, 밴드, 군무, EDM 등 다양한 음악적 색채들을 이미지로 구성하여 케이팝(K-POP)의 매력을 나타냈다.

또한 ‘아시아’를 상징하는 조각은 아시아 국가들, 특히 중국, 태국, 몽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의 랜드마크를 디자인으로 담아 케이팝을 좋아하는 아시아인들이 비오에프(BOF)와 함께 한다는 의미를 표현하였으며, 마지막으로 ‘PLAY’를 상징하는 조각은 LP판, 유튜브 등 K-POP을 즐길 수 있는 방식들을 시각적으로 표현하여 아날로그부터 디지털까지 음악을 접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나타냈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포스터는 다양한 매력을 지닌 BOF의 의미를 생각하며 제작했다. 포스터에서 각 조각들이 지닌 의미를 찾아보시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며, 올해 비오에프도 이에 걸 맞는 다채로운 무대와 프로그램들을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포스터는 단순한 정보전달을 위함이 아니라 체험을 즐기는 젊은이들의 감성에 맞게 포스터를 보는 사람과 상호 소통을 하고자 AR기술을 활용하여 포스터가 살아 움직이게 하였다. 순수 국내기술로 만들어진 국내 최대 AR, VR 융·복합회사인 ‘트릭아이 뮤지엄 부산’과 협력하여 포스터 앞면의 QR코드로 앱을 다운받아 포스터를 스캔하면 재미있는 BOF 세상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정상급 뮤지션들로 구성된 BOF 2019 2차 라인업 또한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며,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은 오는 10월 1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일주일간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자세한 내용은 BOF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