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윤석열, 문희상 국회의장 예방.“검찰 법집행 경제살리기 역행되지 않도록 할 것”문희상, 친필 휘호 ‘파사현정 (破邪顯正)’ 건네며 “국민이 기댈 수 있는 검찰 돼 달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8.07 17:45
  • 댓글 0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을 예방한 가운데 문 의장이 윤 총장에게 '파사현정(破邪顯正)-사악한 생각을 버리고 올바른 도리를 따른다'는 내용의 족자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7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윤 총장은 이날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취임사를 통해 공정한 경쟁질서를 무너뜨리는 범죄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국민들께 보고드렸다”며 “검찰 법집행이 경제 살리기에 역행이 되지 않도록 수사의 양을 줄이되 경제를 살려나가는 데 보탬이 되는 사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총장은 “특별공판팀을 운영해 재판이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희상 의장은 윤 총장에게 “‘헌법과 국민’이라는 명확한 기준으로 업무에 임하면 절대 실수가 없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기댈 수 있고 신뢰 할 수 있는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문 의장은 “적폐수사는 전광석화, 쾌도난마처럼 처리하지 않으면 국민들이 지루해하고 잘못하면 ‘보복프레임’에 걸릴 수 있다”고도 조언했다. 

이어 “검찰이 신뢰를 잃으면 권력에 치이고 아무 일도 할 수 없게 된다.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며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뜻을 가진 친필 휘호 ‘파사현정 (破邪顯正)’을 윤 총장에게 전달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