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탈중국 행보의 中 반격, 대만 개인여행 잠정 중단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9.08.01 15:57
  • 댓글 0
지난 7월 카리브해 4국 순방길에 미국을 방문한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중국 정부는 이달부터 자국민의 개인적인 대만 여행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의 문화여유부(문화관광부)는 이달 1일 부터 "현재의 관계를 고려했다“며 허가를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2011년 부터 47개도시 시민을 상대로 대만에 대한 개인의 관광 여행을 허가하고 있었다.

과거 중국정부가 여행사에 지시해 대만 관광을 제한했던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여행제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건 흔치 않다. 다만 단체(패키지)여행은 허용된다.

중국인 대만관광객은 2018년 기준 270만명이다. 지난해 대만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모두 1110만 명인걸 감안할 때 25%의 비중이다.

이번 조치는 내년 대만 총통 선거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하나의 중국’을 주장하는 중국은 독립성향이 강한 대만정권에 경제적으로 압력을 가하는 게 목적이다.

대만 차이잉원 총통은 중국을 따르지 않는 성향이 강한 지도자로 미국을 이용, 중국을 견제해오고 있다.

지난달 중국 정부는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 22억달러(약 2조6000억)상당의 무기를 대만 측에 판매하자 비난의 목소리를 냈고, 차이잉원 총통의 미국 방문 등으로 양국 관계는 빠르게 얼어붙었다.

이에 중국은 '2019년도 국방백서'를 공개했다. 주 내용으로 티베트, 대만, 신장자치구를 주요 국내문제로 언급하며  "독립행위가 보이면 가차없이 군사력을 동원해서라도 영토통합을 유지할 것"임을 선언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