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막바지 장맛비' 월요일 오전까지, 중부지방 강한 비 주의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7.28 19:04
  • 댓글 0
전국에 장맛비가 예보된 28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관광객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19.7.28.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서울 등 중부지방에 일요일 밤부터 월요일 새벽까지 막바지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밤부터 월요일인 29일 새벽까지 서울 등 중부지방에 다시 막바지 장맛비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되며 특히 강원 영서와 충청 내륙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인천, 경기 16개 지역과 강원 4개 지역, 서해5도 등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29일 오전 9시까지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 지방에는 20∼70㎜의 비가, 많은 곳에서는 100㎜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애초 막바지 장맛비는 28일까지 내릴 것으로 예보됐으나 서해에서 발생하는 비구름대 영향으로 막바지 장맛비는 29일 오전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29일 장맛비가 그친 후에는 남부지방에 이어 중부지방까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산간계곡이나 하천에서는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9일 아침 기온은 23~27도, 낮 기온은 29~34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을 전망이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