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성남시, 나눠 쓰는 문화 확산위해 공유기업 5곳 선정
  • 오준영 기자
  • 승인 2019.07.25 08:45
  • 댓글 0
성남시와 공유기업 약정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음)

[민주신문=오준영 기자] 성남시는 민간 기업이나 단체가 소유한 각종 물품과 공간, 재능을 빌려주고 나눠 쓰는 공유문화 확산하기위해 공유기업 5곳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따라서 시는 공유 촉진 사업 참여 기업·단체를 공모해 크리스마스 버드전,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 고큐바테크놀로지㈜, 문화예술공유 플랫폼 이음 협동조합, 사회적협동조합 착한장터를 선정했다. 크리스마스 버드전은 미술 작품이나 미술 재능을 필요로 하는 지역 주민에게 관련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저소득층을 위해 판매한 미술품 수익금을 경기공동모금회에 기탁하는 등 기부문화도 확산하고 있다.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은 마을공동체, 문화예술가와 공간을 공유하고, 커뮤니티 분야의 매니저, 강사 등 인적 자원을 연결한다. 고큐바테크놀로지㈜는 고령사회 속 노인들의 건강, 돌봄 등에 도움이 되도록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의 매칭을 공유하는 기업이다.

문화예술공유 플랫폼 이음 협동조합은 문화예술 청년, 전문가 등 예술 분야의 인적 자원을 공유한다. 사회적협동조합 착한장터는 사용 가능한 중고물품을 지역주민과 공유하는 기업이다. 이들 기업은 3년간 공유성남 BI(Brand Identity)를 사용할 수 있고 행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선정 기업 중 문화예술공유 플랫폼 이음 협동조합과 사회적협동조합 착한장터는 각각 900만원과 1000만원의 공유촉진사업비를 받아 관련 사업을 활성화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시는 23일 시청 재정경제국장실에서 공유기업 지정서 교부식과 공유촉진사업비 지원 약정식을 했다.

성남시 고용노동과 관계자는 "시는 2014년 11월 성남시 공유경제 촉진 조례를 제정했다"며 "이후 지난해까지 4년간 17곳의 공유 기업·단체를 선정해 민간영역의 공유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