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세청, '제9차 한․인도네시아 국세청장회의' 개최- 진출기업 이중과세 예방 및 양국의 세정발전 방안 논의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7.23 13:58
  • 댓글 0
   한·인도네시아 국세청장 회의에서 김현준 청장과 로버트 팍파한 인도네시아 청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_국세청)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김현준 국세청장은 7.22.(월) 서울지방국세청에서 로버트 팍파한(Robert Pakpahan) 인도네시아 국세청장과 제9차 한․인도네시아 국세청장회의를 개최하였으며, 양 국세청은 2011년부터 비정기적으로 개최해왔으며, 2018년6월 「한국·인도네시아 국세청간 상호협력·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여 회의를 정례화했다.

양국은 이번 회의를 통해 기존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투자·교역을 보다 활성화할 수 있는 세정환경을 조성하자는데 뜻을 같이하고 투자ㆍ교역 확대에 필연적으로 수반되는 이중과세를 적극적으로 예방, 해소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역외탈세 방지를 위한 과세정보 교환 역시 활발히 진행키로 했다.

김현준 청장은 세정 개혁을 추진 중인 인도네시아의 요청으로 ‘국민이 공감하고 신뢰하는 국세행정’ 구현 방안을 설명하였으며, 성실납세 지원, 전자세정을 통한 납세편의 제고 등 다방면의 국세행정 개혁 관련 경험을 공유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팍파한 청장은 자국 개최예정(10월)인 제49차 아시아 국세청장회의 준비현황을 설명하고, 성공적 개최를 위한 한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양측은 이 회의를 통해 외국계 기업에 대한 합리적 이전가격과세 관행을 아시아 권역 내에 확산시키기 위한 방안을 협의했다.

김현준 청장은 우리나라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 확대를 언급하며, 한국기업에 대한 인도네시아 국세청의 적극적 세정지원을 요청함.

인도네시아는 아세안(ASEAN) GDP의 36%, 인구의 41%를 차지하는 거대 시장이며, 아세안 내 한국의 2위 기업진출국, 3위 투자대상국이다.

양국 국세청은 다음(제10차) 국세청장 회의를 2020년 인도네시아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