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창원시, 태풍 ‘다나스’ 북상 비상체제 들어감허성무 시장 내동상습침수지역 긴급점검, 재해대책본부 가동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7.19 17:50
  • 댓글 0
허성무 창원시장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북상에 대비해 19일 내동 저지대 침수우려지역과 남천배수펌프장을 긴급점검 했다. (사진_창원시)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북상에 대비해 19일 내동 저지대 침수우려지역과 남천배수펌프장을 긴급점검한 후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전실ㆍ과ㆍ소 등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대처상황을 살폈다.

허 시장은 지난 태풍 및 집중호우 시 내동상가 주변이 상습적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하여 강우강도 30년 빈도의 시우량 85.4mm에 대응할 수 있도록 159억원을 투입하여 2016년 완료한 36,000톤 규모의 우수저류시설과 주변 남천배수펌프장이 있는 내동지구 저지대에 대하여 시설물 및 유입배수로 상태, 남천변 배수펌프장 작동여부를 중점적으로 점검했으며, 점검에 이어 허 시장은 상황판단 및 긴급대책회의에서 주요 대형사업장 및 재난취약지역재난대비 상황을 관계부서로부터 보고 받은 후 태풍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허 시장은 “태풍 예상경로가 우리나라를 관통하여 집중호우를 동반한 직접적 영향이 창원시에도 예상되며, 침수 발생 가능성이 높은 저지대 현장에 대하여 중점적 관심을 가지고 자연재난 예방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 직원 모두가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태풍대비 태세를 빈틈없이 갖출 것이며 시민들에게도 생활주변 배수로 점검 및 강풍대비 시설물 결속 등 시민 스스로 적극적인 안전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행정계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