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18일 오후 청와대서 여야 5당 대표와 회동여야 5당 사무총장 합의..“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에 초당적 대처 비롯 국정 현안 논의”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7.16 17:02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 등 여야 5당 사무총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회동 관련 의제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광수, 바른미래당 임재훈, 민주당 윤호중, 자유한국당 박맹우,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는다.

윤호중·박맹우·임재훈·김광수·권태홍 여야 5당 사무총장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회담 시간은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두 시간 동안 열린 예정이다. 주된 의제는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 사태가 될 전망이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지금 사상 초유의 한일 간 무역갈등이 벌어지고 있고 이것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이 사안을 최단 시일 내 해결해나가기 위해 여야 5당의 초당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 회동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에 따르면 일본 무역전쟁 외 각 당 대표가 그간 문재인 정부에 하고 싶었던 말 등 으로 제한 없이 이뤄질 것이란 점도 덧붙였다.

청와대 회동은 여야 5당 대표를 비롯해 각 당 비서실장과 대변인도 배석키로 했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어제 알려지기로는 만찬 이야기가 나온 것 같은데 시간은 가능할 수 있었지만 워낙 중차대한 국정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만찬보다는 특별히 시간을 내어 티타임 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