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대통령과 회담, 어떤 방식이든 수용할 것”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관련 기자회견..문제 해결 위해 ‘한미일 공조’ 복원 제시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7.15 13:52
  • 댓글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일본의 경제제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한민국 경제가 예측하기조차 어려운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한국당은 대승적 차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며 회담의 시기나 방식 등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황 대표는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했다.

문제 해결을 위한 방식으로는 ‘한미일 공조’를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지켜온 ‘한미일 경제안보 공동체’는 동아시아 평화와 발전의 초석이면서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모범이 돼 왔다”며 “이제라도 호혜의 정신과 대화로 오해를 풀고 북핵문제 해결 등 미래지향의 공동목표에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를 향한 세부적 실행 방안과 관련해선 △대일특사 파견 △미국의 중재자 역할 설득 △극단적 사태 야기한 외교라인의 교체  △장단기 해법 도출을 위한 ‘민관정 협력 위원회’ 구성 등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어떤 나라든, 국익을 우선에 두고 국가 간 신뢰를 토대로 움직이는 것이 국제사회의 기본 질서이다”며 “우리의 대일 외교 역시 다르지 않다. 대한민국의 국익을 중심에 두고, 상호 신뢰를 바탕에 둔 한일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 일본과의 과거 악연은 한순간에 풀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미래지향적인 ‘상생의 해법’이 더욱 절실하다. 중요한 것은 타이이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