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호구의 연애’,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논란 “시청자 불편 공감...분량 삭제”
  • 남은혜 기자
  • 승인 2019.07.12 16:54
  • 댓글 0
오승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남은혜 기자] MBC TV 예능 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 중인 배우 오승윤(28)의 분량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인해 편집된다.

12일 ‘호구의 연애’ 제작진은 내부 논의를 거쳐 지난달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오승윤 출연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고 방송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호구의 연애' 제작진은 "오승윤 출연과 관련해 시청자들이 불편을 느낄 것을 공감하고 이번 주 방송부터 오승윤의 기존 촬영 분량 중 타 출연자들의 감정선 등 방송 내용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또한 오승윤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가 논란이 되기 전 진행된 촬영인 만큼 다른 출연자들과 전체 프로그램 흐름을 고려해 일부 장면이 방송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앞서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새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에 동승한 여성 A(22)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오승윤은 11일 소속사를 통해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으나 A씨의 음주운전을 끝까지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남은혜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