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부산銀, 복날 맞아 지역 어르신 9,000여명 삼계탕 나눔 봉사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7.12 20:01
  • 댓글 0
부산은행은 12일 초복을 맞아 부산광역시 노인회관(부산진구 전포동 소재)에서 ‘사랑의 삼계탕 나눔’ 행사를 실시했다.(왼쪽에서 두번째부터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대한노인회 부산광역시연합회 문우택 회장) (사진_부산은행)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지역 어르신 9,000여명을 대상으로 ‘사랑의 삼계탕 나눔’을 실시하였으며, 이는 어르신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돕기 위해 2007년부터 13년째 진행 중인 사회공헌활동이다.

부산은행은 초복인 7월 12일(금)부터 8월 11일(일) 말복까지 부산·경남지역 40개 사회복지시설에서 지역 어르신 9000여명을 초청해 순차적으로 나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12일 초복을 맞아 부산광역시 노인회관(부산진구 전포동 소재)에서 첫 번째로 진행된 나눔 행사에는 빈대인 은행장과 대한노인회 부산광역시연합회 문우택 회장,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장보임 사무처장, 부산은행 임직원 자원봉사자 등 20여명이 참여해 삼계탕과 떡, 과일 등의 음식을 지역 어르신 150명에게 대접했다.

빈대인 은행장은 “오늘 준비한 삼계탕이 올여름을 건강하고 무탈하게 보내시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과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써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시민들의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해 올해 7월부터 전국 172개 영업점에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해 더위를 피해 은행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생수와 음료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