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일자리 대상 받은 김해시, 지난 1년 일자리 2만5,560개 창출'19.6월 전국 일자리 3년 연속 대상 수상
  • 오창민 기자
  • 승인 2019.07.11 14:13
  • 댓글 0
   작년 '18년 9월에 개소한 후 올해 '19년 6월에 전국 일자리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_김해시)

[민주신문=오창민 기자] 김해시는 민선7기 지난 1년간 2만5,56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즉, 공공부문 1만7,982개, 민간부문 7,578개로 민선7기 일자리 10만개 창출 목표의 25.6%를 달성한 셈이다.

산술적으로 매년 25%씩 달성해 나간다면 민선7기가 마무리되는 2022년에는 100% 달성도 어렵지 않다는 의미로 다가오며, 지난 1년 시는 일자리 창출은 물론 기업 경쟁력 강화, 특화산업 육성, 소상공인 지원, 사회적경제 기반 마련 등 경제정책 전반에서 유의미한 활동들을 해왔으며,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에서는 3년 연속 고용노동부 일자리 대상을 수상하고 전국 최고의 일자리도시로 인정받았으며, 특화산업 분야에서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전국 유일의 의생명․의료기기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지난 선거에서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공약한데 이어 민선7기 취임 소감에서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우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2022년까지 고용률 68.8%, 일자리 10만개 달성을 목표로 7대 분야, 13개 추진전략, 33개 실천과제에 집중해 시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계획이다.

민선7기 시는 신중년과 여성,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사회 진입과 인생이모작을 위한 기능훈련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인재 역량을 강화하고 아동돌봄사업, 독거가구 안부확인사업, 신중년 40+ 평생일자리 창출사업(기업상생 프로젝트) 등 특화된 지역서비스 사업 발굴, 지역산업 맞춤형 사업 연계로 공공일자리 4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며, 일자리 우수기업 인증 지원, 김해형 강소기업 육성 등 우량기업 육성, 19개 산업단지 조기 준공, 강소연구개발 특구를 통한 특화산업 집중 육성, 각종 인허가 사업과 도시재생사업, 김해형 주민참여 사회적경제조직 활성화 등을 통해 민간일자리 6만개 창출 목표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일자리지원센터를 중심으로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도농일자리지원센터, 서부권일자리지원센터, 동부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 취업지원기관의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으로 원활한 고용 창출과 일자리 안정을 위한 대상별 협업사업을 강화해 갈 계획이며, 청년허브(공간) 조성, 김해취업발전소 역할 강화 등 청년 밀착형 취‧창업 플랫폼 구축으로 직업체험, 전문직업 훈련에서부터 우수기업 취업, 특화분야 창업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지원을 통한 지속적인 고용창출로 청년의 미래 걱정을 덜고 지역 안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민선7기 1년을 돌아보면 시민생활 안정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지만 시민 체감에는 다소 부족함이 있었으며, 민선7기 2년차에 즈음해 기업과 소상공인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일자리, 특히 우리시의 좋은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업 투자와 민간자본을 유치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오창민 기자  newsman69@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