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차오름 폭행’ 양호석 혐의 인정, “때린 건 잘못했으나...”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7.09 18:26
  • 댓글 0
양호석 SNS 캡처.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28)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30) 씨가 혐의 인정과 함께 사과했다.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양호석 씨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으며, 피고인석에 나온 양호석 씨는 “(차오름이) 술자리에서 욕하고 반말하고 그래서 뺨을 때렸다”고 차오름 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양호석 씨는 차오름 씨에 관해 "10년 동안 아낌없이 끌어주려고 한 동생이다. 바빠서 1~2년 정도 연락을 못 했는데 망가져 있었다"고 설명하며, 양 씨의 폭행에 차 씨가 ‘더해보라’며 덤벼들었다고 밝혔다.

양호석 씨는 “때린 건 잘못했다. 죄송하다”고 밝혔으며, 양씨 측 변호인은 사건 당일 차씨가 술집 종업원에게 무례하게 행동한 게 두 사람 다툼의 계기가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양호석 씨는 지난 4월 23일 새벽 서울 강남구 한 주점에서 차오름 씨와 말다툼하다가 뺨을 때리는 등 수십 회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날 양씨의 진술을 접한 차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강한 불쾌감을 표현하며 2차 폭로를 이어갔고, 양씨의 2차 공판기일은 다음 달 29일 진행될 예정이다.

양씨는 지난 2015년 WBC 코리아 피트니스 오픈 월드 상반기 대회 남자모델 부분 1위를 차지한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이며 차씨는 2008년 전국동계체육대회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1위를 차지한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