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창원시, 강소연구개발특구 간담회 개최과기부 문미옥 제1차관 참석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에 따른 의견청취 및 지역 역할 당부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7.10 09:44
  • 댓글 0
                                                 (사진_창원시)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9일 강소연구개발특구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 제1차관이 한국전기연구원을 방문했으며,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문미옥 제1차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방문 목적은 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에 따른 현장간담회를 갖기 위해서다.

문미옥 차관은 이날 한국전기연구원을 비롯한 핵심기관에게 강소특구 육성계획에 대해 설명을 듣고 특구활성화를 위한 지자체별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질의응답 등 토론회를 개최한 뒤 한국전기연구원 고전압시험실을 현장을 시찰하고 일정을 마무리 했으며, 주요 건의 내용은 ▲불모산 지구의 강소연구개발 특구 추가 지정 ▲강소특구연구개발특구 업무 추진에 따른 인력과 예산 지원 ▲기술사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기업지원센터 구축지원 등을 비롯한 지자체별 특화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지원 등이다.

문미옥 차관은 “강소특구는 연구개발특구 새 모델로 특구의 정착을 위해 창원시를 비롯한 전기연구원이 적극적인 역할이 중요하며 2020년 특구 사업을 계획하여 국가예산의 반영에 많은 노력을 해주기를 바라며, 창원시를 비롯한 이번 간담회의 건의사항은 면밀히 검토하여 향후 반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스마트 선도산단 지정과 함께 강소연구개발 특구의 지정으로 창원경제의 부흥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으며, 강소특구의 성공을 위하여 한국전기연구원과 함께 창원국가산단에 혁신형 산업단지가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은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지역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을 위한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을 대해 지난해 12월 신청해, 전문가위원회 서면심사와 현장실사, 관련 정부부처 협의,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지난 6월 19일 확정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