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부산 아세안문화원, ‘아세안 10개국 주한대사들’ 모임 가져- 11월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관련 사전답사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7.05 15:05
  • 댓글 0
                          아세안문화원 개원 1주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_KF)

[민주신문=양희정 기자] KF(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시형)가 운영하는 아세안문화원은 오는 7월 5일에 ‘주한 아세안 10개국 대사 초청 행사’를 진행하며, 이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히 기획된 <아세안의 삶과 물>展의 개최를 축하하고, 올해 신임 제정된 주한 아세안 대사에게는 처음 아세안문화원을 소개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이 행사에서 문화원은 개원 후 2년여 간의 사업과 활동을 주한아세안대사들과 공유하며, 보다 효과적으로 우리 국민들에게 아세안 문화를 알릴 수 있는 방안도 논의한다.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아세안 10개국의 주한대사들이 함께한다는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을 뿐만 아니라, 동 초청행사는 11월 개최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사전 준비행사와도 연계되어 더욱 의미가 깊으며, 외교부, 부산시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계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아세안문화원을 찾는 아세안 10개국의 주한대사들은 2014년 특별정상회의의 후속 성과사업으로 건립이 추진된 문화원을 시찰하는 시간도 가진다. 기획전시 <아세안의 삶과 물>展과 상설전시 <아세안을 엮다, 아세안을 잇다>展을 둘러본 이후에는 KF 이시형 이사장 주최의 만찬이 이어지며, 7월 6일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행사장 사전답사 및 오거돈 부산시장 주최 오찬간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8월에는 다문화 및 비다문화가정 출신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쌍방향 국제교류를 이뤄가는 <아세안 차세대 리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부산 및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8박 9일간의 연수를 통해 베트남 고등학생들과도 교류하고, 외교현장 및 문화체험시간을 함께하고 예술가와 공동으로 추억을 작품화할 계획이다.

또한, 아세안 회원국 내에서 유일한 태국 아세안컬쳐센터(ACC:ASEAN Cultural Center)와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서울, 청주, 부산을 순회하는 공연을 진행하며, 10월부터 개최되는 <아세안 인기영화제>를 통해서는 국내에서 쉽사리 접하기 힘든 아세안 영화를 서울, 부산, 광주 및 제주 등의 순회 상영회를 통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아세안의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끝으로, 11월 25일-26일 예정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후 27일에 개최되는 한-메콩정상회의를 기념하여 더 많은 아세안의 면면을 국민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획전시 <메콩장터: 아세안 수공예품과 디자인 상품>展도 마련한다.

아세안문화원 관계자는 “다양한 전국 순회 행사에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여 아세안과 아세안문화원을 알아가고,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며, 올 한 해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개최 예정인 만큼 더 많은 분들이 아세안의 문화에 관심 가져 주시고, 아세안문화원을 찾아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