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낙동강 보 개방, 양수 제약수위로...합천창녕보는 ‘녹조 상태에 따라’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6.30 18:59
  • 댓글 0
대구 달성군 논공읍 달성보.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어류 주요 산란기가 지남에 따라 낙동강 3개 보 개방이 시작된다. 이번에 개방되는 보는 강정고령보, 달성보, 합천창녕보다.

30일 환경부는 물고기의 주요 산란기(5∼6월)가 지남에 따라 다음 달 1일 강정고령보, 달성보, 합천창녕보 등 낙동강 3개 보 개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개방이 결정된 보는 다음 달 4일부터 양수 제약수위로 회복하여 운영된다.

지상에서 농업용 양수 펌프를 이용해 물을 퍼 올릴 수 있는 양수 제약수위로 운영되던 3개 보는 지난 5월 4일부터 산란기를 맞은 어류의 이동이 원활하도록 수위를 높인 바 있으며, 이번에 개방이 결정된 각 보의 양수 제약수위는 해발고도 기준 강정고령보 18.25m, 달성보 13.5m, 합천창녕보 8.7m다.

단, 합천창녕보는 어민의 피해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양수 제약수위보다 높은 9.2m 수위로 운영하되 녹조가 심해지면 보를 더 개방해 양수 제약수위(8.7m)로 낮출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낙동강 보 개방을 통해 녹조에 대응하는 한편 보 개방으로 인한 영향을 관찰하는 데도 일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