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김연철 통일부 장관, 야당 의원들의 북한어선 질문에 ‘진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6.26 13:49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2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북한 어선 귀순 사건 처리 과정의 적절성 문제가 야당의원으로부터 집중적으로 제기됐으며 아울러 여당내에서도 어선에 의해 군의 경비태세에 구멍이 뚫렸다는 것은 중대한 문제라는 지적이 나왔다.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목선을 왜 폐기를 하려고, 또 폐기가 안 된 것을 선장 동의를 받아 폐기했다고 한 이 자체가 틀린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합동정보조사팀에서는 정보수집을 위해서는 절대로 배를 폐기하면 안 된다고 한다"며 "왜냐하면 배 안에 엔진과 남은 연료 등을 통해서 남한 해상루트를 파악하는데 GPS 등 모든 것이 들어있는데 뭐가 급해서 오자마자 그 다음 날 폐기한다고 통일부가 왜 그런 브리핑을 하느냐"고 질책했다.

이에 대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통일부가 매뉴얼이라고 하더라도 정확하게 확인해 보지 못한 그렇게 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 의원이 “장관의 지시였느냐, 누구의 지시였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김 장관은 “통상적인 매뉴얼에 따라서 발표를 한 것이고 문제가 됐기 때문에 지금 1함대 사령부에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국방부 국정원 등 관련 기관과 합의를 했냐’는 질문엔 “저희들은 결정된 것을 대북조치를 받고 있다”고 답해 의원으로부터 “동문서답 하지 말라”는 질책을 받았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