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與 “윤석열 지명, 권력기관을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겠단 의미”박주민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검찰 등 사법개혁 힘 있게 추진돼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6.19 15:52
  • 댓글 0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윤석열 중앙지검장을 지명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 2기 검찰총장의 첫 번째 과제는 바로 검경수사권 조정을 비롯한 사법개혁을 힘 있게 추진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검찰 등 여러 제도들을 개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두 번째 임무는 바로 원칙적이고 강단 있는 적폐수사를 진행하는 것이다. 잘못 끼워진 단추는 바로잡아야 새로운 옷이 제대로 입혀질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국민이 윤석열 후보에게 거는 기대가 매우 큰 것으로 안다”며 “민주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가 이런 임무의 적임자인지 제대로 검증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지명은 권력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과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권력의 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돌려드리겠다는 것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자유한국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을 두고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선 “허무맹랑한 공상정치소설이다”며 “나아가서 ‘내년 선거에서 야당 후보들을 주저앉혀버리겠다는 계획’이라는 주장도 허위조작정보 생산이다”고 반박했다.

박 최고위원은 “정말로 그렇게 두려움이 많은 것인지, 국민의 검찰이 되면 야당 의원들은 두려워해야 할 일이 많은 것인지 묻겠다”며 “문재인 정부는 검찰 출신이 아닌 대학교수를 민정수석에 앉혔고, 권력을 가진 대통령이 오히려 공수처 설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세상이 국민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여전히 그 흐름에서 벗어나 함께하지 못하는 자유한국당의 모습이 참으로 안쓰럽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