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슈추적
K참사관 , 현 정부에 불만 갖은 강효상 의원 설득 하고 싶었다.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5.28 18:19
  • 댓글 0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강효상 의원 사진 = 뉴시스

[민주신문=김병건 기자] 강효상 자유 한국당 의원에게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전 주미대사관 참사관 K 씨의 변호인이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냈다. 

K 참사관은 “강 의원은 NSC 등 청와대를 소관 기관으로 하는 국회 운영위원회 위원이었으므로, 정확히 상황을 안다면 부정적 인식을 조금이나마 바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여서 아는 범위에서 일부 사실 관계를 바로잡거나 조심스럽게 의견을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대외비나 비밀인 정보를 전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이 이를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고 '굴욕외교'로 포장하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라고 했다. 

변호인은 말미에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외교부와 동료들에게 큰 누를 끼치고 정부의 대미 외교와 관련해서도 장애를 초래한 것으로 인해 심적으로 매우 괴로운 상태입니다.”라며 K참사관 근황을 알리면서 “잘못을 부인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의도를 가지고 강효상 의원에게 비밀을 누설한 것은 아니라는 점만 알아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습니다.”라며 변호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