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부시 전 美 대통령 故 노무현 추도식 참석...“모든 국민의 기본권 존중하신 분”권양숙 여사에게 직접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 선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23 17:58
  • 댓글 0
23일 경남 진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추도사를 하고 있다. (사진=노무현재단 제공)

[민주신문=강인범 기자]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친절하고 따뜻하신 분,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이라며 그를 추도했다.

대통령 퇴임 후 화가로 변신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초상화를 선물했다.

그는 생전 노 전 대통령을 회상하며 “그 어느 지도자와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향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으셨고 목소리를 냈다”며 “물론 저희와 의견 차이는 갖고 있었지만 그러한 차이점들은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 그리고 그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시 전 대통령은 “저희는 또한 기념비적인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협상하고 체결했으며 오늘날 양국은 세계 최대 무역 교역국으로서 서로를 의지하고 있다”며 “그리고 한국의 국제 무대에서의 중요한 위상을 인정하기 위한 결정으로 저희는 한국을 G20국가에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2001년부터 2009년까지 재임한 부시 전 대통령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재임한 노 전 대통령과 재임 기간이 5년 겹친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대통령님이 생을 떠나실 때 작은 비석만 세우라 고 쓰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굴하고 여러분들이 더욱 더 소중한 경의의 마음을 가지고 이 자리에 함께 해 주신 것에 대해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 엄숙한 10주기에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이 자리에 여러분과 함께 하게 되어 진심으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