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추적
'리디노미네이션' 논란, 반대 52.6% vs 찬성 32.0%리얼미터 조사 결과, 30대,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 제외한 대부분 계층서 반대 여론 우세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20 11:20
  • 댓글 0
자료출처: 리얼미터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국민 절반이 1천원을 1원으로 조정하는 이른바 원화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화폐액면단위 변경에 대해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1천 원을 1원으로 변경하는 원화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물가인상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 바꾸지 말아야한다’는 반대 응답이 52.6%으로 조사된 것. 반면 ‘경제규모에 맞춰 화폐단위를 바꿔야한다’는 찬성 응답은 32.0%로, 찬성이 20.6%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5.4%이다.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유일하게 1달러 교환 비율이 네 자릿수인 화폐단위를 사용하며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화폐단위가 확대된 경제규모에 걸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다.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30대,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반대 여론은 20대(반대 59.4% vs 찬성 25.1%)와 40대(56.8% vs 36.3%), 60대 이상(55.3% vs 24.1%), 50대(50.5% vs 32.6%), 자유한국당(66.4% vs 19.2%)과 바른미래당(62.7% vs 28.0%) 지지층, 무당층(57.4% vs 28.0%), 정의당 지지층(49.8% vs 35.2%), 보수층(71.1% vs 22.0%)과 중도층(57.3% vs 31.5%)에서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찬성 여론은 진보층(반대 37.2% vs 찬성 49.5%), 30대(38.8% vs 45.9%)에서 다수이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반대 42.0% vs 찬성 41.1%)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번 조사는 5월 1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54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 6.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