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지성 부검결과 ‘음주상태’ 중간 소견...‘면허취소 이상의 수치’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5.17 17:32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차에 치여 사망한 배우 한지성의 부검결과에 이목이 쏠린 가운데 한지성 씨의 음주 관련 정황이 전해졌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한지성 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부검결과에 앞서 한지성 씨가 사고 전 음주 상태였다는 중간 소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지성 씨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를 운전하던 중 2차로에 차를 정차하고 내렸다가 택시와 승용차에 치여 숨졌으며, 정밀부검을 진행 중인 국과수가 한지성에게서 면허취소 이상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측정됐다는 중간 구두소견을 내놓은 것이다.

다만, 경찰 측은 국과수의 정식 부검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한지성 씨의 음주 여부에 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만약 한지성 씨가 음주 상태였던 것이 확인되면 당시 함께 탔던 한지성 씨의 남편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받을 수 있다.

한지성 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입구에서 자신이 몰던 승용차를 편도 3차로 중 2차로에 정차한 후 내렸다가 고속도로를 달리던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지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조수석에 타고 있다가 차에서 내려 급한 볼일을 보고 왔다고 말한 한지성 씨의 남편은 아내인 한지성 씨의 음주 여부나 고속도로 한가운데인 2차로에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한 바 있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