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손학규 "퇴진하는 일 절대 없다"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17 10:32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 안팎의 퇴진 요구을 일축했다.

손 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 선거에서 저와 함께 사무총장으로 일해오던 오신환 의원이 당선되었다. 축하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손학규 이제 어떻게 되는거냐, 곧 퇴진하는 것 아니냐” 묻는다. 그러나 저는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분명히 말씀드린다. 손학규가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대표는 “한국 정치가 어지럽다. 국회는 해머와 소위 빠루로 난장판이 되었고, 지금 이 시각에도 제1야당의 대표는 전국을 돌며 거리를 누비고 있다”며 “경제는 망해가고 안보는 불안한데 거대 양당은 극한투쟁으로 날을 새우고 있어 국민은 정치에 염증을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총선이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당체제로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우리 당 내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정치 싸움으로까지 번져 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바른미래당이 소멸한다면 정치가 다시 극한 대립의 이념 정치로 회귀하고 말 것이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재차 “저 손학규는 사적 이해관계 때문에 한국 민주주의의 시계를 뒤로 돌리려는 행태를 단호히 거부한다. 평생 민주주의의 길을 걸어왔다고 자부하는 저 손학규는 계파가 아니라 국민과 민생을 위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것을 이 자리에서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