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성수 사형 구형, 강서구 PC방 살인 “죄책감과 반성 없어”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5.16 18:45
  • 댓글 0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30)에게 사형이 구형됐다.

1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일명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인 김성수에 대해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며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구형 의견을 통해 CCTV 영상에 찍힌 김성수 범행의 잔혹함과 김성수가 반성하지 않고 있음을 언급하며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 위험이 높아 사회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성수의 정신과 치료 전력 등에 대해서는 정신과 치료가 곧 범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며 "정신감정에서 심신미약이 아닌 것이 확인됐고, 피고인이 범행 준비 과정과 범행 이유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동생의 공범 혐의를 방어하는 것에 비춰보면 본건이 심신 장애의 영향이라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피해자의 몸을 뒤로 잡아당겨 형의 범행을 도운 공동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 동생에게는 "폭행에 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반성이 없다"며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김성수는 최후변론을 통해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외에는 어떤 말씀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보였고, “유족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었으나 나오시지 않았다.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성수는 "어머니께 잘해드린 것 없는 불효자가 죗값을 다 치르고, 개과천선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거나 징역형이 구형된 동생에게 "형의 잘못이지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가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사형이 구형된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하고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지난해 12월 구속기소 됐으며 김성수의 동생은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에 대한 1심 선고는 내달 4일에 열릴 예정이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