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손학규 대표 , 퇴진 거부 의사 분명히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5.17 15:25
  • 댓글 0
오신환 의원이 원내대표 당선 직후 사진 = 연합

[민주신문 = 김병건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6일 당내외에서 일고 있는 ‘퇴진론’에 대해서 “손학규가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입니다.”라고 선언했다.

손학규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어제의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으며, 전 공당의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또 “다시 많은 분들이 제게 묻습니다. “그렇다면 총선은 어떻게 하자는 얘기냐, 지지율 5%의 정당이 선거에서 무엇을 할 수 있겠냐”라고 말입니다. 일리 있는 지적입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수만 있다면, 기회는 반드시 온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라며 또다시 자강론을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후 당직 개편을 마무리하고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이 주가 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하여, 당의 혁신을 일임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그 성과를 바탕으로 하여 ‘총선 전략기획단’을 가동할 뜻도 드러냈다.

16일 오전 박지원 의원이 발언한 소위 ‘유승민 몰아내기’에 대해서는 “전 박지원 말에 대해 특별히 말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최근 오신환 원내대표가 비대위 체제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 손학규 대표는 “원내대표 선거는 국회 원내대표 뽑는 선거, 지도체제 바꾸는 선거는 아니다. 지도체제는 당헌·당규에 의해 바꿔지거나 하는 거지 원내대표 선거로 하는 것은 아니다” 라면서 오신환 원내대표 또는 퇴진을 주장하는 의원들의 요구를 일축했다. 회견을 마치고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담을 시작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