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자강의 길 갈 것"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16 09:20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으로 “지난 의총에서 우리가 결의했던 화합·자강·개혁 그 길을 가기 위해서 제가 지난 과거의 우리가 통합하고, 의원님들께 보였던 그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서 그 역할을 수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여야의 극단적인 대결구도로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김관영 원내대표님만큼 협상력이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정말 열심히 뛰어다니고, 단순히 끌려가는 야당이 아니라 힘 있는, 강한 야당 그리고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이 되어서 실제로 국회를 주도해서 이끌어갈 수 있는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오 신임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 2020년도 최저임금 결정과 관련한 여러 법안들, 국회가 정상화되면 최우선 민생경제 법안으로 하루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
 
청와대와 야당, 자유한국당과 영수회담과 관련해선 “더 이상 국민들께 얼굴 찌푸리는 일은 그만 두었으면 좋겠다. 5대1이면 어떻고, 1대1이면 어떤가? 돌이켜보면 1대1 영수 연쇄 회담도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를 해서 국회를 정상화 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의 화학적 결합도 강조했다. 그는 “저는 통합 과정에서 소위 바른정당 출신의,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한 번도 의사결정을 하고 판단을 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 당이 화합하고, 오늘 주신 그 뜻은 지금의 상태가 아니라 당이 제대로 변화해야 한다 그래서 국민의 민심 속으로 우리가 들어가야 한다는 그 무거움을 잘 받들어서 제가 짧은 기간 의원님들 찾아다녔던 그 마음 변치 않고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