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기자가 뛰어든 세상
바른미래당 새로운 사령탑에 오신환 의원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5.15 13:19
  • 댓글 0
오신환을 축하해주는 유승민 의원 사진 = 연합

[민주신문=김병건기자] 이변이다. 15일 오전 국회 4 회의장에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24명이 참여한 가운데 과반의 표를 얻어 결국 오신환 의원이 당선되었다. 손학규 대표의 퇴진과 아울러 비대위 체제로 가야 한다는 주장을 한 오신환 의원 당선으로 앞으로 바른 미래당은 비대위 체제로 가기 위한 첫 바늘이 끼워진 것이다.

앞서 오신환 의원은 “비대위도 포함해서 총선 준비 위해 논의해야 한다. 현재 체제로는 총선 불가능하다는 게 당내 대부분 의견이다”라고 말하면서 손학규 대표의 퇴진과 비대위 체제로 가기 위한 논의가 본격화가 예상된다. 

패스트 트랙에 올라간 공직 수사처 설치에 관한 법률에 대해서도 “내용에 있어서는 바른미래당에서 논의해온 내용 중심으로 한국당까지 참여시켜서 전 국민 동의할 수 있는 협치 방향 틀로 최선 노력 다할 것이다”라고 했다. 

오늘도 역시 연설에서 “제가 원내대표 되면 패스트트랙 입장을 묻는 분이 있다”라고 하면서 “저는 수사 기소 분리 안된 기형적 공수처를 반대했다. 이미 패스트트랙이 출발했지만, 공수처장과 차장, 검사 등을 대통령이 임명하는 백혜련 의원 안은 통과되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된 공수처가 될 수 있도록 협상력을 발휘해 검경 수사권 조정과 함께 사법개혁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향후 패스트 트랙에 올려진 법안들에 대해서 재 논의 의사를 분명히 했기 때문에 향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입장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