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황교안 대표 향해 “세상 바뀌었다..5공 검사 시각 털어버려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5.14 17:58
  • 댓글 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페이스북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에 대해 보수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한 데 이어 이번에는 황교안 대표의 최근 발언을 지적하고 나선 것.

홍 전 대표는 14일 SNS에 올린 글에서 “내가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주임검사였다. 민생투쟁과정에서 부산 어느 아파트 부녀회에서 황 대표가 한 말이라고 한다”며 “그런데 30년 전에 국사범이 세상이 바뀌어 대한민국 2인자가 되었고 대한민국의 주류도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세상의 민심도 바뀌고 시각도 바뀌었다”며 “5공 공안 검사의 시각으로는 바뀐 세상을 대처하기 어렵다”며 우회적으로 황 대표는 비판했다.

이어 “하물며 국민들이 30년전으로 되돌아 갈려고 하겠습니까? 자랑스러울 것 없는 5공 공안검사의 시각은 훌훌 털어버리고 새로운 야당 정치 지도자상을 세우십시요”라고 덧붙였다.

또 홍 전 대표는 “한국 정치판이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 이미지 정치로 성공한 사람은 이미지가 망가지는 순간 몰락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랬다”고 설명했다.

장외 투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장외투쟁은 시작할때 이미 돌아갈 명분과 시기를 예측하고 나갔어야 한다. 그래서 야당의 장외투쟁은 참 어렵다. 그러나 어렵게 시작한 이번 장외투쟁이 결실을 맺을수 있도록 지도부가 총력을 기우려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