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신문이 만난사람들
돌아온 양비(양정철 비서관) 이제 민주 연구원장으로-출마는 없다.
  • 김병건 기자
  • 승인 2019.05.14 16:36
  • 댓글 0
14일 오전 출근 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장 사진 = 연합

[민주신문 = 김병건 기자]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이 14일 민주연구원 원장으로 여의도로 돌아왔다. 그는 일성으로 “권력교체의 완성은 총선승리라는 절박함이 있기 때문에 문대통령 임기 5년 동안은 완전히 야인으로 있겠다 생각했는데 뭐라도 보탬이 되는 게 필요하다 생각해 어려운 자리 받아들이기로 했다.” 라면서 연구원장 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양 원장은 “연구원이든 정책위든 전략위등 당의 여러 기구가 칸막이 없이 총선 승리 위해 원팀으로 갈 거란 게 이해찬 대표와 당 지도부 생각이고 저도 거기 일원으로 한몫 보태겠다.” 라면서 총선 승리를 위해서 노력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갑갑한 상황’에 대한 질문이 있었다. 양 원장은 “지금 정당정치의 기본인 여러 가지 원칙들이 많이 무너져있는 상황이잖아요. 그에 대한 갑갑함 말하는 거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다른 당에 결례가 되는 거고”라고 했고 황교안 대표의 장외투쟁에 대해서도 “다른 당 선택에 대해 결례되는 말 하고 싶지 않다.” 라며 우회적으로 자유 한국당의 장외 투쟁에 대해서 비판했다. 최근 자유 한국당의 지지도 상승에 관해서도 “여론조사 수치라고 하는 것은 항상 출렁거리게 마련이고요. 여론조사 수치에 급급하기보다 국민 보고 멀리 보고 뚜벅뚜벅 가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어쨌든 2년 맞는데 청와대나 내각이나 집권당으로선 초심 잃은 게 없는지 국민으로부터 멀어진 건 없는지 항상 되돌아보는 건 필요하다.” 라면서 “흔히 말하듯 바람은 계산하는 게 아니라 극복해야 하는 거죠.” 라면서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았다.

일부 지역에서 나오고 있는 충선 차출설과 내년 총선 출마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전 당에 헌신하러 온 것이지 제 정치를 하러 온 게 아니다.” 라며 선을 그었다

김병건 기자  bestpaul@nate.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