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페셜 네트워크
2030월드엑스포 부산유치 국가사업화 결정◈ 세계 3대 메가 이벤트 중 하나 어마어마한 경제적 효과 예상
◈ 2022년 BIE 현지 실사 후 2023년 11월 정기총회에서 개최국 결정 예정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5.14 16:35
  • 댓글 0

[민주신문/부산=양희정 기자] “2030월드엑스포 부산유치 국가사업 확정은 부산시민들의 하나 된 열정과 노력으로 이뤄낸 쾌거입니다.”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라는 350만 부산 시민의 열망에 문재인 정부가 마침내 ‘국가사업화’로 응답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이 14일 열린 제19회 국무회의를 통과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2030부산월드엑스포는 대한민국과 부산의 재도약을 위하여 부산시가 350만 부산시민과 함께 야심차게 추진해 온 대형 프로젝트이다. 지난해 4월 30일 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타당성을 인정받은 지 1년 만에 국가사업으로 확정되면서 부산시의 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은 한층 탄력을 받게 되었다.

■ 월드엑스포 국가사업화에 대한 평가

오거돈 부산시장은 14일 부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030월드엑스포 부산유치 국가사업화 결정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년간 정성을 쏟아준 부산광역시의회와 지역 상공계, 시민단체, 2030부산월드엑스포유치범시민추진위원회를 비롯한 부산 시민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 말했다.

또 “2030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화 결정은 민·관의 경계 없는 협력이 만들어낸 쾌거”라 평가하고 “350만 부산시민의 뜨거운 열망과 간절한 마음을 대한민국 전체가 받아들였다”고 했다.

오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2019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이번 월드엑스포 유치 국가사업화 확정까지 문재인 정부는 부산의 획기적 발전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하면서 부산 시민의 마음을 담은 감사를 전한다고 했다.

■ 월드엑스포 개최 효과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은 동북아 해양수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부산시가 범시민적으로 추진해 온 메가 이벤트이다.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항 일원 등 원도심을 비롯해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자 경제올림픽이라 할 수 있다.

부산시가 추진 중인 경부선 지하화와 대심도 건설 등 부산대개조 프로젝트 성공 추진에도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30월드엑스포 개최를 통해 부산은 몸통격인 북항 일원의 원도심이 살아나고, 국제비즈니스·관광 컨벤션 중심지인 동부산과 항만·물류·산업의 중심인 서부산의 양 날개를 활짝 펴고 글로벌 도시로 힘차게 비상할 것이다.

월드엑스포 6개월 기간 동안 160개국 5000만 명이 부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연구기관의 분석에 따르면 생산유발 효과는 약 43조 원,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약 18조 원, 취업유발 효과는 약 50만 명으로 추정된다.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 제고와 부산시의 도시브랜드 강화 등 무형의 효과는 측정조차 불가능하다. 부산이 한반도 평화의 상징도시로 전 세계에 각인되고, 울산·경남과 함께 남부권이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부상한다.

엑스포 유산으로 남는 각종 조형물과 기념관, 박물관, 대규모 전시컨벤션 시설 등은 계속해서 관광명소로 활용할 수 있어 마이스 도시 부산의 도시브랜드 가치를 한층 높일 것이다.

■ 오거돈 시장, “월드엑스포는 청년의 미래” 강조

무엇보다 오거돈 시장은 “월드엑스포는 부산 청년의 미래이며 2030월드엑스포 유치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세대인 청년들이 일할 수 있고, 청년이 살고 싶은 청년도시 부산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향후 3가지 국가적 과제 제시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불리는 월드엑스포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되면서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길을 걷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사업화 결정은 월드엑스포 개최를 향한 첫 번째 관문에 불과하다.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이다. 이에 따라 오거돈 시장은 시민과 함께 도전해야 할 3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첫 번째 과제는, 당연히 “2030월드엑스포 유치”이다.

등록엑스포는 유치 준비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 역대 사례를 보더라도 국가 간의 유치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정부와 함께 주도면밀하게 유치 전략을 마련하고, 대한민국이 2023년에 반드시 유치 국가로 확정되도록 본격적인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금년 7월까지 정부와 부산에 유치 전담기구를 확대·설치한다. 하반기 중에는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부산시는 현재 1과 2팀인 엑스포추진단 기능을 3팀으로 보강하고, 2023년 6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정기총회에서 개최국이 결정될 때까지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전력을 다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당장 6월부터 범국민적인 유치 열기를 모아나간다.

둘째, “부산대개조 실현”이다.

2030월드엑스포 유치를 원도심을 비롯한 동·서부산 나아가 부산 전체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는 부산대개조의 마중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셋째,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이다.

부산시는 “동남권 관문공항이 월드엑스포 유치의 최대 관건”이라 보고, “이번 국가사업화 결정으로 동남권 관문공항 문제를 중앙정부 차원에서 해결해야만 하는 강력한 근거가 마련되었다”고 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