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장애・비장애 청소년 문화예술의 장 파라다이스 ‘아이소리 축제’ 성황플레이 K-컬처 주제 총 43개 부스서 다채로운 문화예술 체험 펼쳐져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9.05.08 18:50
  • 댓글 0
제10회 아이소리축제에 참가한 장애청소년들이 페이스 페인팅 체험부스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파라다이스그룹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올해 열린 ‘장애・비장애 청소년 문화예술의 장’인 아이소리 축제가 성황리에 끝마쳤다.

파라다이스그룹(회장 전필립)이 지원하고 있는 파라다이스복지재단은 8일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계원예술대학교에서 ‘제10회 아이소리축제’를 열었다고 밝혔다.

올해 10회를 맞은 아이소리축제는 파라다이스그룹이 2010년부터 시작해 10년간 이어 온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이 축제는 문화예술 체험 기회가 부족한 장애청소년들을 위해 국내 최초로 대학 축제와 결합해 기획한 문화예술행사이기도 하다.

사진=파라다이스그룹

이번 행사는 ‘플레이 K-컬처(Play K-Culture)’를 주제로 진행되는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14~24세 장애청소년과 인솔교사 등 관계자 700명과 계원예대 학생, 교수진 및 파라다이스그룹 임직원 자원봉사자 800명은 캠퍼스 곳곳에 설치된 43가지의 문화예술 부스에서 함께 체험활동을 즐겼다.

또 계원예대 교수진과 학생들은 25개 부스에서 전시ㆍ화훼ㆍ영상ㆍ리빙 디자인, 순수미술, 게임미디어, 공간연출 등 각 학과의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축제의 절정을 알리는 공연에서는 신인 보이그룹 비아이지(B.I.G)와 장애인 댄스팀 듀오 ‘여우와 곰돌이’가 환호를 모았고, 경기팝스앙상블은 장애ㆍ비장애 청소년이 하나 되는 어울림 잔치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최윤정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이사장이 8일 열린 제10회 아이소리축제에 참가해 스티커타투 체험부스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파라다이스 그룹

파라다이스복지재단 최윤정 이사장은 “아이소리축제는 지난 10년간 청소년들이 장애에 대한 편견을 넘어 ‘함께’의 소중한 가치를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며 “그동안 참가자들과 봉사자들이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을 자양분 삼아 아이소리축제가 더욱 많은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예술 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10회 아이소리축제는 파라다이스 복지재단이 주최하고 교육부, 보건복지부, 경기도 문화의 전당이 후원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