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국제영화제 진출한 ‘꼭두’ 6월 국립부산국악원 무대 밟는다국립국악원 대표 공연 <꼭두>, 6월 13일부터 3일간 국립부산국악원에서 선보여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5.08 17:39
  • 댓글 0
                                            (사진_극립부산국악원)

[민주신문/부산=양희정 기자] 2019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2018 부산국제영화제 특별상영 등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를 만난 국악판타지 <꼭두>가 부산 관객을 맞이한다.

국립부산국악원(원장 김경희)은 국악에 영화를 접목해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은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 대표공연 <꼭두>를 오는 6월 13일(목)부터 15일(토)까지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개최한다. 국립부산국악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연 관람권을 판매와 더불어 선예매(~5월 15일까지) 50%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특별히 이번 <꼭두> 공연은 2017년 초연 이후 지방에서 선보이는 첫 공연이자 각 배역의 오리지널 캐스팅으로 선보이는 올해 마지막 공연이 될 것으로 보여, 그동안 공연으로 <꼭두>를 관람하지 못한 관객들에게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영화 ‘가족의 탄생’, ‘만추’ 등으로 잘 알려진 김태용 영화감독과 ‘신과 함께’, ‘군함도’ 등 한국 영화음악계를 대표하는 방준석 음악감독이 참여하고, 국립국악원 정악단과 민속악단, 무용단이 출연해 ‘영화를 만난 국악 판타지’라는 타이틀을 내세운 <꼭두> 공연은 제작 과정에서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작품의 내용은 할머니의 꽃신을 찾아 4명의 꼭두와 함께하는 어린 남매가 겪게 되는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리운 부모님을 떠올리고 가족의 따뜻한 사랑과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 이야기가 전통 음악과 무용, 그리고 무대 위 연기와 영화와 함께 어우러져 감동을 더한다.

한편 이번 부산 <꼭두> 공연 관람권의 선예매 기간인 5월 15일(수)까지 예매한 모든 관객에게는 관람료 50%의 파격적인 할인혜택도 제공해 관람의 부담도 덜었다. 예매는 국립부산국악원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6.13.(목)부터 6.15.(토)까지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주중 19시 30분, 주말 11시, 15시 2회 공연한다. 관람료는 S석 5만원, A석 3만원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