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르노 '통합' 요구에 닛산 '거부', 갈등 터지나?6월 주총 앞두고 佛 르노 '통합경영' 요구...日 닛산, 거부는 했지만 대책 마련 고심 
  • 서종열 기자
  • 승인 2019.04.30 10:35
  • 댓글 0
르노그룹이 일본 닛산자동차에 지난 22일 경영통합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두 회사간의 갈등이 더욱 심화되는 모습이다. 사진=민주신문DB

[민주신문=서종열기자] 르노자동차가 결국 칼을 꺼내들었다. 일본 닛산자동차에 통합경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서다. 

끈끈한 동맹관계를 유지해왔던 르노와 닛산은 지난해 11월 카를로스 곤 회장이 배임 혐의로 일본에서 긴급체포되면서 냉각되기 시작했다. 이후 르노그룹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여왔다. 글로벌 자동차동맹의 한 축인 닛산을 자극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르노가 최근 닛산에 경영통합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두 회사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니온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들은 지난 22일 르노그룹이 닛산에 경영통합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르노그룹은 지난 8일 닛산의 주주총회에서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 회장을 이사로 선임한 후 곧바로 경영통합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닛산은 곧바로 르노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보인다.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 대표는 22일 언론을 통해 "지금은 (르노의 경영통합에 대해) 생각할 때가 아니다'며 "일단 닛산의 실적을 개선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자동차업계 관계자들은 오는 6월 닛산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르노그룹이 선제공격에 나선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닛산이 경영통합 제안을 거부할 경우 6월 주총에서 닛산 내 주요 임원들을 르노 출신 임원들로 교체할 것이란 관측이다. 사실상 르노그룹이 높은 지분율을 근거로 닛산과의 통합에 나설 것이란 해석이다. 

실제 르노와 닛산, 미쓰비시의 연합체인 르노-닛산얼라이언스는 교차지분율이 르노에 집중돼 있는 구조다. 1999년 닛산이 경영위기를 맞자 르노가 닛산 지분 43.4%를 보유하면서 출자에 나섰고, 이후 닛산은 르노 지분 15%, 미쓰비시 지분 34%를 갖고 있는 구조다. 사실상 닛산의 주요주주가 르노인 셈이다. 

게다가 프랑스내 법에 따르면 닛산은 보유하고 있는 르노그룹의 지분에 대한 의결권이 없다. 매출만 보면 닛산이 르노를 압도하지만, 지분구조는 르노가 닛산을 지배하는 구조인 셈이다. 당연히 닛산의 불만이 높을 수밖에 없는 지분구조인 셈이다. 

르노의 경영통합 요구가 알려지면서 일본 산업계는 그야말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곤 회장의 체포 이후 르노그룹이 닛산에 대한 지배력 강화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는데, 실제로 이 같은 전략이 행해질 수 있다고 보고 있어서다. 일본 경제산업상은 이와 관련 "르노와 닛산의 경영통합 문제는 당사자간의 충분한 합의가를 통해 납득하는 형태로 진행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도 닛산이 이번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뽀족한 수는 없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와 관련 "곤 회장 체포 이후 르노와 닛산의 경영권갈등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닛산이 6월 주총에서 현 히로토 사장의 연임을 나설 것으로 보여 르노와의 갈등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