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칠곡 정신병원, 조현병 환자 둔기 휘둘러...병실 환자 사망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4.26 14:36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칠곡 한 정신병원에서 조현병 환자가 같은 병실의 다른 환자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경북 칠곡경찰서 등에 따르면 25일 오후 10시께 경북 칠곡군 왜관읍의 한 정신병원 옥상에서 조현병 환자 A(36)씨가 같은 병실을 쓰는 환자 B(50)씨의 머리 등을 옥상에 있던 공사 자재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했다.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A씨를 살인 혐의로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조현병으로 입원 중이던 A씨는 “B씨가 평소 잔소리가 많아 홧김에 때렸지만 살해할 생각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적장애 3급으로 입원한 A씨와 우울증으로 입원한 B씨는 해당 정신병원의 폐쇄병동이 아닌 개방병동에 입원 중이어서 옥상 출입이 자유로웠으며, 경찰은 B씨의 부검을 시행하는 한편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위법사항을 가리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