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부산본부세관, 크루즈 여행객 ‘맞춤형 특화 서비스’ 제공5월1일부터 크루즈 관광객 자국 화폐로 TAX-REFUND 시행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4.26 10:35
  • 댓글 0
양승권 부산본부세관장이 크루즈에 승선하여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부산본부세관

[민주신문/부산=양희정 기자] 부산본부세관(세관장 양승권)은 4월 한 달 동안에만 일본, 대만 등에서 대형 크루즈선 24척이 입항해 부산항 크루즈 관광이 본격화됨에 따라 크루즈 통관전담팀을 운영하고 신속통관을 지원하는 등 부산항 크루즈 활성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이에 따라 세관은 여행자 1명이 대표로 휴대품신고를 하는 ‘휴대품 일괄신고제도’를 적극 활용토록 하고, 전담직원을 배치해 크루즈 입항부터 출항까지 상시 세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여행자 편의를 도모하는 한편, 크루즈 탑승 여행객별(모항, 단순기항)로 터미널을 분리 운영하고 크루즈 터미널의 세관검사·검역 등 CIQ 공간을 확장·재배치해 여행객의 혼잡을 최소화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5월1일부터는 국내에선 처음으로 크루즈 여행객이 시내 사후면세점에서 구입한 물품의 내국세 환급(TAX-REFUND)을 자국 화폐(달러·엔화·위안화)로 환급하고, 부산항만공사와 협의해 크루즈 터미널에 기념품 매장과 푸드트럭을 운영하기로 하는 등 그동안 크루즈 여행객이 제기하던 불편사항을 대폭 개선했다.

세관은 올해 부산항 크루즈선 입항은 총 139편으로 전년도에 비해 약 6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크루즈 산업이 부산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아주 크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부산항 크루즈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크루즈 여행객 신속통관 등 세관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