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오재원 ‘승리 루머’ 해명, “바로 잡을 건 바로 잡아야”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4.17 17:59
  • 댓글 0
두산 베어스 오재원.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오재원(34·두산 베어스)이 ‘승리 루머’를 해명하며 사실 왜곡에 대한 우려의 뜻을 전했다.

17일 오재원은 자신의 SNS에 가수 승리 관련 루머를 해명하는 글을 게재하며 "사랑하는 동료, 팀, 가족을 위해 매일 노력 중이다. 그분들에게 더는 해가 끼치지 않게 바로 잡을 건 바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오재원은 승리 생일파티의 정식 초대는 전 여자친구가 받았다고 밝히며 직접 결제한 항공권 영수증 두 장을 공개했고, “나는 리조트제공이라는 성의가 너무 부담스러워 한사코 거절하다 따라갔다"고 해명했다.

또한 오재원은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는데 그런 접대를 받을 수 있을까? 내 사생활을, 또 지난 얘기들을 이런 식으로 해야만 하는 상황이 너무 싫다”며 “더 이상의 왜곡을 참거나 방관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가수 승리가 2017년 필리핀 리조트 생일파티에서 성 접대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관해 수사 중이며, 오재원의 파티 참석 및 승리와의 친분, 이문호 버닝썬 공동대표와 사업을 함께 한 이력 등이 알려지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한편 오재원은 지난 15일 성적 부진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어 2군에서 타격감을 조율 중이며, 이에 관해 두산 김태형 감독은 “열흘 정도 쉬면서 2군에서 타격감을 끌어올리고 다시 올라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두산 1군 임시 주장은 김재환이 맡고 있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