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열차 폭파하겠다”, KTX서 분무기로 화장품 뿌리며 난동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04.16 22:18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열차를 폭파하겠다며 KTX 열차 안에서 라이터를 꺼내들고 난동을 부린 60대가 경찰에 붙잡혀 철도경찰로 넘겨졌다.

16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서울에서 출발한 KTX가 포항역 도착을 3분 앞둔 오후 1시 10분께 열차 안에서 A(61) 씨가 분무기에 든 액체를 다른 승객에게 뿌리고 라이터를 꺼내 "열차를 폭파하겠다"며 난동을 피웠다.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체포되었으며 A 씨가 승객에게 뿌린 분무기 액체는 수분보충용 화장품(미스트)인 것으로 확인됐다.

동대구역에서 탄 A 씨는 체포 당시 정신치료 약을 갖고 있었으며 경찰은 A 씨를 철도경찰에 인계했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